국기에 대한 경례 안 한 트럼프 툭 치는 영부인

입력:04/18 10:07 수정:04/18 10:07

 1/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행동이 또 구설수에 올랐다.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주요 외신들은 지난 17일 백악관 ‘이스터 에그롤’(달걀 굴리기) 행사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안 하는 트럼프 대통령에 신호를 보내는 영부인 멜라니아의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백악관 남쪽 잔디광장에서 열린 ‘부활절 에그롤’ 행사에 참가한 트럼프 대통령 내외와 아들 배런. 행사를 앞두고 국가가 연주되나 멜라니아 여사와 배런은 왼쪽 가슴 위로 오른손을 올렸다.



국가 연주에도 손을 올리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을 멜라니아가 왼손을 이용해 툭 치자 트럼프 대통령이 곧바로 손을 가슴에 얹는다. 21초짜리 동영상은 매의 눈을 가진 소셜 이용자들에 의해 SNS에 신속하게 확산됐으며 이를 본 시청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을 조롱하는 댓글을 달았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들게 한 멜라니아의 현명한 처신에는 칭찬하는 댓글을 이어졌다.

한편 올해 139회째를 맞은 백악관 ‘이스터 에그롤’ 행사에는 전국 각지에서 온라인 추첨을 통해 무료입장권을 얻은 가족들이 초대됐으며 어린이를 포함한 2만 1천 명이 참석했다.

사진= Michael McInte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