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 항공 이번엔 밥먹던 승객 머리에 전갈 ‘뚝’

입력:04/16 16:57 수정:04/16 16:57



승객을 질질 강제로 끌어내 세계적인 파문을 일으킨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사가 바람 잘 날이 없는 것 같다.


최근 미국 CNN등 현지언론은 유나이티드 항공 비즈니스석에 탑승한 리처드 벨이 기내에서 전갈에 물리는 소동이 일어났다고 전했다.

황당한 사건은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벨이 부인 린다와 함께 텍사스주 휴스턴을 떠나 캐나다 캘거리에 가던 유나이티드 항공 1418편에서 벌어졌다. 이날 벨은 점심식사를 하던 도중 선반에서 무엇인가 머리 위에 떨어진 것을 느꼈다. 손으로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드러난 정체는 바로 전갈.

깜짝 놀란 벨은 전갈에 물리지 않기 위해 꼬리를 잡았으나 결국 손톱 부근을 찔리는 사고를 당했다. 이어 전갈은 바닥에 떨어졌으며 얼마 후 승무원이 달려와 컵으로 잡아 기내 화장실에서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전갈에 찔린 벨은 기내에 있던 간호사에게 진통제를 맞은 후 도착한 공항 의료진의 치료를 받았다.

유나이티드항공 측은 "사고 후 기내와 지상에서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졌다"면서 "고객의 생명의 지장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벨 부부에게 사죄의 뜻으로 여행권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전갈 사고는 이렇게 일단락됐지만 세계 언론들과 네티즌들은 여전히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세계적인 공분을 일으킨 승객 강제 퇴거 사건은 지난 9일 베트남계 미국인 의사 데이비드 다오(69) 박사에게 ‘좌석 포기’를 강요하다 벌어졌다. 이날 항공사 측은 뜻대로 되지 않자 공항 경찰을 동원, 다오 박사를 폭력적으로 끌어내렸으며 특히 15일에는 그의 짐은 항공기에 그대로 실어 주인 없는 목적지로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