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로 ‘코마 상태’ 엄마, 아들 낳고 기적 회복

입력:04/16 11:38 수정:04/16 11:38



자신이 낳은 아기를 보고싶은 엄마의 모정(母情) 때문이었을까?


최근 아르헨티나 동북부에 위치한 포사다스 인근 지역에서 벌어진 코마 상태에서 깨어난 한 엄마의 기적같은 사연이 전해졌다.

화제의 주인공은 지역 내 경찰관으로 일했던 아멜리아 반나. 그녀는 지난해 연말 동료들과 자동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차량이 뒤집히는 큰 사고를 당했다. 사고 충격으로 그녀는 두개골절을 입었으며 그 여파로 결국 코마 상태에 빠졌다. 가장 큰 문제는 그녀가 임신 5개월 상태였다는 점.

다행히 의료진의 노력으로 지난해 크리스마스 이브에 아들 산티노가 무사히 태어났으나 그녀는 깨어날 줄을 몰랐다. 아멜리아에게 기적이 찾아온 것은 지난달이다. 갑자기 의식이 돌아오면서 '예, 아니오' 라도 말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급격히 호전되기 시작한 것.

아멜리아의 오빠는 "동생이 깨어나는 믿기힘든 기적이 일어났다"면서 "지금은 아기를 품에 안을 정도로 상태가 매우 좋아졌다"며 기뻐했다.


가장 놀란 것은 담당 의사다. 주치의는 "아멜리아의 회복은 매우 특별한 케이스에 해당된다"면서 "아기를 보고싶은 환자 본인과 가족들의 노력에 신이 기적을 내려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