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대신 인질 자처한 중국 은행원 화제

입력:04/13 15:41 수정:04/13 16:01

▲ 사진=CGTN [유튜브 영상 캡처]


기지를 발휘해 강도에게 인질로 잡힌 고객을 구해낸 중국의 한 은행원이 화제에 올랐다.

11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상하이스트 등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7일 광시좡족 자치구 빈양 시에 있는 한 은행에서 발생했다.


은행에 침입한 강도가 한 여성 고객의 목에 칼을 들이밀며 손에 들린 7800위안(약 130만원)을 빼앗으려 한 것. 이를 발견한 한 은행 직원은 강도에게 다가가 “고객 대신 인질이 되겠다”면서 “고객을 무사히 풀어준다면 1만 위안(약 167만원)을 주겠다”고 제안했다.


강도는 은행 직원의 설득을 받아들였고 고객 대신 직원을 인질로 붙잡았다. 그 사이 청원경찰은 강도를 제압해 현장에 출동한 공안에게 강도를 넘겼다.

고객 대신 인질을 자처한 은행 직원은 “우리가 고객을 지키는 것은 당연하다”며 이름을 끝까지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CGTN/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