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금요 조기퇴근’ 14일 첫 시행

인사처 이어 법제처 등 시작…새달부터 전 부처 참여키로

입력:04/10 22:36 수정:04/10 23:40

내수 활성화를 위해 도입한 금요일 조기퇴근제도의 스타트를 오는 14일 인사혁신처가 끊는다. 한국판 ‘프리미엄 프라이데이’라 불리는 내수 활성화 정책은 금요일 오후 4시에 퇴근해 극장, 공연장 등을 찾아 소비를 늘리는 것이 목표다.

인사혁신처 측은 10일 “지난주는 9급 공무원 공채시험 지원에 대부분의 직원이 참여하느라 이번 주 금요일부터 조기퇴근제를 시작하기로 하고 유연근무 신청을 받았다”며 “지난해 4월 세종시로 이전하면서 서울에 주거지가 있는 직원을 중심으로 시차출퇴근형 유연근무제는 정착된 편”이라고 설명했다. 한 과에 조기퇴근 인원이 몰려 업무가 마비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한 달에 한번씩 돌아가면서 ‘프리미엄 프라이데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내부 방침을 정했다.

인사혁신처에 이어 오는 21일 법제처, 26일 문화체육관광부와 중소기업청, 28에는 기획재정부가 금요일 조기퇴근제에 참여하게 된다. 다음달부터는 전 부처가 ‘프리미엄 프라이데이’에 참여하지만 아직 민간기업은 참여 예정인 곳이 없다.

공무원들은 ‘프리미엄 프라이데이’가 아니더라도 2010년 시작한 유연근무제가 활성화된 만큼 공직사회에서 시작된 금요일 조기퇴근제가 얼마나 민간으로 퍼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지난해 기준 교사, 교대직 근무자 등을 제외한 유연근무 가능 국가직 공무원 가운데 22.0%에 이르는 3만 7000여명이 유연근무제를 이용했다.

행정자치부의 A서기관은 ‘근무시간 선택형’ 유연근무제를 선택해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화요일 오후에 일찍 퇴근해 대학원 수업을 듣는 대신 다른 날 근무를 좀 더 해서 주 40시간 근무를 채운다.

기획재정부는 일본의 ‘그룹별 집단유연근무제’를 본딴 한국판 ‘프리미엄 프라이데이’ 활성화를 위해 영화관 30% 할인, 예술공연 혜택 등을 협의 중이다. 인사혁신처 관계자는 “공무원의 66.9%는 유연근무제가 생산성을 높이고, 55.2%가 초과근무를 줄인다고 최근 설문조사에 답한 만큼 금요일 조기퇴근제가 민간에도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