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美 항모 재출동 엄포 아냐…中도 중대 전환 있을 것”

中 언론, 北에 잇단 경고음

환구시보는 10일 ‘시리아 다음은 북한이 될 것인가’라는 제목의 사설을 싣고 “미국의 북한 핵 시설 공격은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전혀 이상할 게 없는 선택 사항”이라고 단정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6차 핵실험은 미국이 북한을 타격하겠다는 결심을 굳히는 마지막 이유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 핵을 둘러싼 양국 정상의 이견이 고스란히 노출된 데 이어 미군 핵추진 항공모함인 칼빈슨호 전단이 한반도로 향하는 와중에 나온 중국 관영 언론의 대북 메시지이다.

환구시보는 특히 “지금은 매우 중요한 시기로 북한은 형세를 오판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만약 북한이 6차 핵실험에 나서면 중국과 미국은 전대미문의 반응을 보일 것이며 심지어 중대한 ‘전환’이 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대한 전환은 미국은 물론 중국의 대북 정책도 크게 바뀔 수 있음을 뜻하는 것으로 읽힌다.

실제로 중국은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 핵 문제에 대한 미국의 강경한 태도를 확인한 만큼 대북 정책을 놓고 깊은 고민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의 한 외교소식통은 “중국의 대북 정책은 북한 체제의 안정적 유지와 비핵화였다”면서 “북한의 핵실험과 미국의 강경책으로 두 원칙 사이의 모순이 더욱 심화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이 대화·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이라는 한반도 원칙을 포기하지는 않겠지만 북한의 추가 핵실험을 막아야 한다는 절박감이 정상회담을 계기로 더 커졌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때문에 중국이 북한에 고위급 특사를 보내거나 북한 측 인사를 초청해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를 포기할 것을 설득하는 한편 여의치 않으면 금융 제재나 인력 송출 제재 카드를 꺼낼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중국은 특히 칼빈슨호의 한반도 전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중국중앙텔레비전(CCTV)은 “미국 항공모함이 한반도에 출현하는 것은 새로운 일이 아니지만 시리아 공습 이후 위협의 강도는 이전과 같지 않다”고 보도했다.

인민일보의 소셜미디어 매체인 협객도도 칼빈슨호의 한반도 재진입을 엄포로 간주하면 안 된다고 경고음을 냈다. 협객도는 ”미국의 시리아 공격은 북한에 ’힘에는 오직 힘으로 맞서야 한다‘는 이치를 깨닫게 해 줬다“면서 ”북한이 핵실험을 계속할지는 확인할 수 없지만, 한반도가 갈수록 심각한 악순환에 빠지게 됐다“고 우려했다.

이어 ”미국이 정말 북한 타격에 나서면 이는 한계가 있는 참수 작전이 아니고 북한 정권을 완전히 괴멸하려는 목표를 가진 전면적 공격일 것“이라면서 ”이럴 경우 피해를 보는 국가는 북한, 한국, 일본, 중국, 미군 순“이라고 주장했다. 퉁지대 추이즈잉 교수는 “한반도 전쟁은 중국에도 대재앙”이라면서 “중국은 서둘러 군사적 보호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