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고작 김치 한 봉지…장발장 만드는 사회

입력:03/25 10:27 수정:03/25 10:27

굶주림에 지쳐 빵 하나를 훔친 죄로 19년간 감옥에 갇힌 남성. 소설 ‘레미제라블’ 속 주인공 장발장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최근 우리 사회에서도 단지 ‘생존’을 위해 생계형 범죄를 저지르는 ‘장발장’이 늘고 있습니다. 최소한의 삶도 보장받지 못해 범죄의 늪으로 빠지는 ‘장발장’들. 엄격한 처벌보다 따뜻한 손길이 더 필요한 이들의 사연을 알아봤습니다.

기획·제작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