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춤 추고, 사탕 물고…켈리 교수 4살 딸 ‘인터넷 스타’

입력:03/17 09:10 수정:03/17 09:10

아빠의 생중계 인터뷰에 춤을 추면서 끼어들어 시선을 모은 ‘귀여운 난입꾼’ 매리언 켈리(4)에게 전 세계 네티즌이 홀딱 빠졌다.

▲ 연합뉴스

미국 CNN 방송은 16일(현지시간) 로버트 켈리 부산대 교수의 인터뷰에 갑자기 등장해 ‘신 스틸러’가 된 데 이어 15일 부산 기자회견에서 사탕을 물고 나와 또 시선을 빼앗은 매리언을 ‘새로운 인터넷 영웅’이라고 소개하면서 쏟아지는 소셜미디어 글들을 소개했다.

CNN은 기자회견에서 트렌치코트를 입고 연분홍 안경을 쓴 매리언이 TV 애니메이션 ‘아서’의 주인공과 똑 닮은 모습으로 등장해 매력을 발산했고 사람들이 이에 열광하고 있다고 전했다.

매리언이 연단 위에 의젓하게 앉은 사진을 올리며 ‘지구의 새로운 지배자’라고 지칭하는가 하면, 빨리 10월이 돼 핼러윈 의상으로 매리언의 복장을 따라 하고 싶다는 글도 올라왔다.

매리언이 ‘난입’ 당시 입었던 옷과 비슷한 색상·디자인의 옷을 입은 성인 남자의 사진도 “누가 더 나은가요?”라는 질문과 함께 올라왔다.

아티스트들이 매리언을 그린 그림은 물론이고 보행기를 탄 아기 동생 제임스의 모습을 그린 작품들도 등장했다.

CNN은 이런 트윗들을 소개하면서 매리언이 ‘전설급’이 됐다는 유머를 던지기도 했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