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동물원 사육사, 코끼리 코에 맞아 사망

입력:03/13 15:45 수정:03/13 15:46

사진설명보기



동물원 사육사가 코끼리가 휘두른 코에 맞아 사망하는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2일 일본 NHK방송은 와카야마현에 위치한 동물원 어드벤처 월드에서 태국인 출신 사육사가 코끼리 코에 맞아 숨졌다고 보도했다.

사고는 이날 오전 9시 경 사육사 위차이 마디(37)가 동료 사육사와 함께 코끼리들을 목욕시키는 중 벌어졌다. 보도에 따르면 목욕을 받던 암컷 코끼리는 갑자기 몸을 일으킨 뒤 코를 들어 사육사를 그대로 강타했다. 이 사고로 사육사는 우리 철장에 머리를 부딪쳐 쓰러졌으며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으나 1시간 후 숨지고 말았다.

사고를 일으킨 코끼리는 지난 1978년 개원 당시부터 이 동물원에 살았으며 지금까지 한 번도 사고를 일으킨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에 나선 경찰은 "사망한 사육사는 경력 10년 이상의 베테랑"이라면서 "안전 규칙을 위반한 것이 있는지 다각도로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동물원 측도 "사망한 사육사 가족에게 깊은 위로를 드린다"면서 "사고 원인을 파악해 재발 방지와 안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자료사진(포토리아)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