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장시호 한때 연인 관계”…이규혁 법정서 폭로

입력:02/18 00:00 수정:02/18 00:00

사진설명보기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39)씨가 최순실(61)씨의 조카 장시호(38)씨와 쇼트트랙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동성(37)씨가 연인 관계였다고 폭로했다.


이씨는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씨와 장씨 등의 3차 공판에 나와 이와 같이 밝혔다.

이씨는 장씨가 처음에는 김씨와 남녀관계로 만나면서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삼성 등으로부터 특혜 지원을 받은 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전무이사였다.

이씨는 “장씨가 김씨와의 관계가 좋을 때 영재센터를 설립하려고 했는데 관계가 틀어지면서 입장이 곤란해졌다면서 제게 빙상 관련 일을 맡아서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면서 “김씨와의 관계 때문에 시작해서 여기까지 왔다고 단순하게 이해했다”고 밝혔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