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입당 손학규 “진짜 정권교체 할 것”

孫 “당내 경선 모바일투표 절대 안 돼” 정운찬 前총리 “지금은 입당 계획 없다”

입력:02/17 22:38 수정:02/17 23:57

국민의당이 17일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의 입당식을 하고 본격적인 대선 국면에 돌입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는 국민의당 지도부, 안철수·천정배 전 대표, 소속 의원 등이 모두 모여 손 의장을 환영했다.

▲ 웃음 가득 입당식
국민의당에 입당한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현수막을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 손 의장, 이찬열 의원.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손 의장은 “국민의당이 대한민국 정통 야당의 적통을 이은 적자”라며 “당원 동지들과 함께 진짜 정권 교체를 반드시 이루겠다”고 밝혔다. 손 의장은 당내 대선 경선 후보인 안 전 대표 및 천 전 대표와 손을 맞잡고 들어 올리기도 했다. 이날 이찬열 의원, 박우섭 인천 남구청장도 함께 입당했고, 국민의당은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통해 이들을 최고위원으로 추대했다.

다만 국민의당이 ‘러브콜’을 하고 있는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국민의당 입당 계획에 대해 “지금은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정 전 총리가 입당을 결심하지 않으면 손 의장과 안·천 전 대표만으로라도 경선을 하겠다는 입장이라 대선기획단을 중심으로 다음주부터 경선룰 마련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손 의장의 입당으로 국민의당은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는 당과 대선주자 지지율에서 큰 탄력을 받지는 못하고 있다. 특히 손 의장은 “모바일투표는 절대 안 된다”는 확고한 생각을 갖고 있어 향후 경선룰 과정에서 안 전 대표 측과 갈등을 빚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국회 개헌특위의 국민의당 소속 위원들은 이날 6년 단임의 분권형 대통령제를 골자로 차기 대통령 임기 단축을 전제한 개헌안을 마련했다. 박지원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의 최종안은 아니고, 여러 의견을 수렴해 고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