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별다른 논평 없이 시큰둥, 왜

애덤스 대변인 “보도 봤다” 답변만…“체제 공고화… 파장 제한적 판단”

입력:02/17 22:38 수정:02/17 22:56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피살에 대해 미국 정부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함구하고 있다. 싱크탱크 등 전문가들도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이번 사건이 미칠 파장에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미 측의 미온적 반응에 대해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미국 새 정권의 혼란 속에서 북한 미사일에는 관심을 보여도 “북한 정권은 원래 잔인하지 않으냐”는 인식 아래 김정남 피살을 애써 무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이 북·중 관계 및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정책 결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하는 분위기다.

카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태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김정남 피살에 대한 서울신문의 입장 질의에 “우리는 보도를 봐서 알고 있다”면서도 “(사건이 벌어진) 말레이시아 관계당국에 문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정남 피살이 알려진 직후 내놓은 것과 유사한 반응이다. 이에 대해 한 외교 소식통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중국이 불쾌감을 표시할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대북 정책을 확 바꾸거나 북·중 관계 등에 특별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김정은 리더십의 불안감이 커지기보다는 오히려 대내외적 권력이 공고화해졌다는 시각도 있어 흥분할 사안은 아니라고 보는 것”이라며 “미 정보당국이 북한 내부 변화에 대해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국무부의 한 전직 관리는 “워싱턴이 관심을 갖는 문제는 트럼프 정부 초기에 벌어지고 있는 혼란이지 다른 이슈들은 뒷전으로 밀려 있다”며 “북한 핵·미사일 문제는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의 방한과 미·일 정상회담 기간 중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 때문에 주목을 받았지만 (김정남 피살 등) 그 밖에 문제로 그리 크게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소식통은 “김정남 피살이 미스터리이기 때문에 관심을 가질 수는 있지만 그 사건 자체가 미 정부나 다른 외국 정부의 반응을 요구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물론 정보 관계자들은 북한 내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어떤 정보를 모으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 김미경 특파원 chaplin7@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