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살해 여성 용의자 어머니 “소박한 시골 딸, 살해 관계 없다”

입력:02/17 23:23 수정:02/17 23:23

사진설명보기

김정남 살해 혐의로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의 어머니가 딸의 무죄를 주장했다.


1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지난 16일 체포된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Siti Aisyah·25)의 어머니는 “소박한 시골 딸이다. (김정남의) 살해와 관계될 만한 아이가 아니다”고 말했다.

아이샤의 고향 마을은 인도네시아 자바섬 반텐주다. 아이샤의 어머니는 “체포 소식에 충격을 받아 밤에 잠도 못자고 있다. (아이샤의) 아버지는 하루 내내 기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친은 아이샤가 싱가포르에서 가까운 인도네시아 바탐섬의 의류 재료 상점에서 일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딸이 집에 매달 50만~100만루피아(약 4만 3000~8만 6000원)를 송금했다고 밝혔다.

교도통신 외에도 여러 언론과 인터뷰한 아이샤의 어머니는 한 현지 매체에 딸이 한국어와 영어로 대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아이샤의 어머니는 “딸이 한 번도 어학 수업을 받은 적은 없지만 다른 사람의 대화를 통해 배우는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아이샤는 이혼한 경력이 있으며 둘 사이에서 태어난 7살 아들은 수도 자카르타에서 남편이 기르고 있다. 남편은 아이샤에 대해 “매우 친절하고 예의 바른 여성이다. 무서운 범행을 저질렀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손자를 맡아 기르는 아이샤의 시어머니는 아이샤가 자주 휴대전화를 바꿔 손자와 연락이 잘 닿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이샤의 시어머니였던 리안 키옹은 “한해 전 손자 리오가 자기 엄마 휴대전화로 전화를 걸었는데 연결이 안됐다. 전화번호를 항상 바꿨다”고 말했다.

시어머니는 아이샤가 안부를 묻는 전화를 한 적도 거의 없다고 말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