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커 “듀랜트와 웨스트브룩 함께 올스타전 뛰게 할 수도”

입력:02/17 17:42 수정:02/17 17:42

미국프로농구(NBA) 올스타전에서 서부 올스타 지휘봉을 잡는 스티브 커 골든스테이트 감독이 단짝이었다가 이적 후 틈이 벌어진 케빈 듀랜트(골든스테이트)와 러셀 웨스트브룩(오클라호마시티)을 함께 뛰게 할 수 있다는 식으로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커 감독은 16일(이하 현지시간) ESPN 라디오와의 인터뷰를 통해 듀랜트를 비롯한 골든스테이트 선수 넷과 웨스트브룩을 함께 뛰게 하는 방안을 “분명히 고려하고 있다”며 “올스타전에 감독으로서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은 출전시간을 조정하는 것뿐”이라며 조심스러워했다. 이어 “우리는 출전 시간을 잘 따져야 한다. 그리고 내가 생각한 바를 오늘 이자리에서 공유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모두가 드라마를 좋아한다. 인기 절정의 ‘TV 연속극’이나 ‘리얼리티쇼’에 출연한 것처럼 느껴질 수도 있다. 경기 결과가 가장 중요한데도 사람들은 우리의 관계나 전화를 주고받는 사이인지 등을 더 알고 싶어한다. 우리나 나머지 선수들도 같은 식으로 느낄 것이란 점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19일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에서 열리는 올스타전의 서부 올스타 사령탑으로 지명된 커 감독은 앞서 팬투표로 뽑힌 스테픈 커리와 듀랜트 외에 드레이먼드 그린이나 클레이 톰프슨처럼 자신이 추천한 선수들이 골든스테이트 선수들이 모두 넷이나 뛰는 특정한 순간도 있을 수 있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커 감독이 그런 식으로 선수를 기용해도 괜찮겠느냐는 질문에 듀랜트는 웃으며 “그렇게는 생각해보지 않았다. 몇백만 달러짜리 질문이란 건 알겠는데 그가 그런 식으로 아무나 집어넣으면 재미있기는 하겠다”고 웃어넘겼다.


일주일 만에 다시 같은 팀으로 뛴다면 어떻겠느냐고 묻자 커리는 “올스타가 된 것 자체와 라커룸에서의 교류를 충분히 즐길 만큼 성숙해질 것이라고 느끼며 서부 올스타 유니폼을 입고 모든 이들의 성취를 축하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말 분위기를 살려줄 선수로는 그린을 꼽으며 “아마도 그는 농담도 하며 진짜 시끄러운 소리도 내고 라커룸의 분위기도 돋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린 역시 그런 역할을 반겼다. “러셀이 워리어스 선수들과 뛴다고 해서 호들갑을 떠는 데 대해 주의를 기울이거나 하지 않는다. 맞다. 그는 OKC 선수고, 우리는 골든스테이트 선수다. 하지만 우리는 주말에 서부 올스타로 뛸 것”이라고 단언했다. 듀랜트는 “한 팀 선수 넷이 올스타전을 한 팀에서, 그것도 우리 팀 감독이 지휘하는 경기를 한다는 것은 매우 특별한 일이다. 그래서 아주 멋진 일이다. 어떻게 돼는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 러셀 웨스트브룩(왼쪽·오클라호마시티)과 한때 단짝 호흡을 자랑ㅎ다 골든스테이트 이적 후 앙숙으로 바뀐 케빈 듀랜트가 19일(현지시간) 미국프로농구(NBA) 올스타전 서부 올스타로 함께 얼마나 뛸지 관심을 끌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3일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맞대결 2쿼터 도중 신경전을 펼치는 모습.
USA투데이 스포츠 자료사진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