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文에 경고…전직 초선의원이 그렇게 나서는 거 아냐”

입력:02/17 16:32 수정:02/17 16:51

▲ 김진태 “문재인, 전직 초선의원이 그렇게 나서는 거 아냐”
사진=페이스북 캡처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 경고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전 대표가 이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 대해 “특검연장을 거부하는 행위를 국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데 대해 “이분은 뉘신데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막 경고를 하고 이러실까”라며 일갈했다.

그는 이어 “나도 문재인에게 경고한다. 전직 초선 의원이 그렇게 나서는 거 아니다”라며 “그리고 그 국민에서 난 빼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문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다시 시작이다. 박 대통령은 특검 조사를 받아들여 법 앞에 진실을 고하고 죄과를 책임져야 한다”며 “황교안 권한대행에게 경고한다. 청와대 압수수색을 막고 특검 연장을 거부하는 행위를 국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