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꼼수’ 김용민 “어떻게 감사 표할까 하다가…자유당 입당했다”

입력:02/17 15:55 수정:02/17 15:55

사진설명보기

‘나는 꼼수다’ 김용민씨가 자유한국당 입당을 알렸다.

김씨는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4년 전 탈당했건만 선거 때마다 제1야당을 막말당으로 말아버리려고 2012년 민주당 소속 총선 후보 김용민을 화면에 소환시키는 종편들에게 어떻게 하면 감사의 뜻을 표시할까 싶어서 자유당(한국당)에 입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박근혜 동지, 김진태 동지, 이노근 동지”를 부르며 “함께 태극기가 넘실대는 세상을 건설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씨는 ‘자유당원 김용민’이라는 이름과 함께 한국당으로부터 받은 입당 축하 메시지를 함께 게시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활약을 기대하겠다”, “트로이의 목마가 돼라”, “보내버릴 작정인가”, “이왕이면 대통령 출마 선언도 해서 대선후보로 발돋움 하라”고 반응했다.

김씨는 지난 2012년 3월 민주당에 입당한 뒤 4·11 총선에 서울 노원갑 후보로 출마했다.

선거 초반 김씨는 유력한 당선 후보로 거론됐다. 그러나 투표를 앞두고 그가 2004년 한 인터넷 라디오방송에서 “미사일을 날려서 자유의 여신상 XX에 꽂히도록 하자”고 얘기한 내용이 퍼지며 논란이 불거졌다.

상대 측에서는 김씨의 발언을 근거로 도덕성에 문제를 제기했고, 결국 김씨는 새누리당 후보에 패했다.

사진설명보기

김씨는 낙선 약 10개월 뒤인 2013년 2월 “언론인으로 활동하겠다는 점을 표방한 마당에 (정치와) 양다리를 걸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며 민주당을 탈당했다.

김서연 기자 wk@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