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싫다” 학부모에 혐한편지 보낸 일본 유치원

입력:02/17 11:38 수정:02/17 13:34

사진설명보기

일본 오사카의 한 유치원이 학부모에게 혐한 발언이 담긴 편지를 배포해 물의를 빚고 있다.

교도통신은 오사카시 요도가와구의 쓰카모토 유치원이 학부모에게 “비뚤어진 사고방식을 가진 재일한국인과 중국인”, “한국인과 중국인이 싫다” 등의 표현이 담긴 문서를 배포해 오사카부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16일 보도했다.

재일동포이며 일본 국적으로 갖고 있는 학부모 A씨는 지난해 “한국인과 중국인은 싫습니다. 일본 정신을 계승해야 합니다”라는 편지를 받았다. A씨는 유치원 측에서 재일한국인이라는 사실을 알고도 이러한 편지를 보냈다는 충격에 아이를 더 이상 유치원에 보내지 않았다.

이 유치원은 이전에도 여러 차례 극우 성향과 혐오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군국주의 시절 일왕의 교육칙어를 원생들에게 외우도록 하는가 하면 2015년 운동회에서 “일본을 약자 취급하는 중국과 한국은 마음을 고쳐라. 아베 총리 힘내라”고 선수 선서를 시키기도 했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학부모들에게 “(한국의) 마음을 계속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일본인의 얼굴을 하고 우리나라에 존재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쓴 책을 배포하기도 했다. 홈페이지에 “한국, 중국인 등 과거의 불량 보호자”라는 표현을 담은 글을 한때 올렸다가 ‘한국, 중국인’을 ‘K국, C국인’이라고 바꾸기도 했다.


유치원을 운영하는 모리토모 학원은 오사카시 인근에 소학교(초등학교)도 운영하고 있는데, 이 곳은 아베 총리 부인이 명예교장을 맡고 있다.

오사카부는 ‘헤이트스피치 억제법’에 해당할 우려가 있다는 입장을 유치원에 전달했다. 이에 해당 유치원은 “학부모들과 소송 중이어서 답할 수 없다”고 회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