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구속에 주요 외신들 긴급 보도…“한국 재계에 충격”

입력:02/17 07:39 수정:02/17 15:55

 1/13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구속된 사실이 주요 외신들을 통해 긴급 타전됐다.


AFP는 오전 5시 44분 ‘삼성 후계자 부패수사에서 구속’이라는 제목으로 가장 먼저 이 소식을 전했다.

AP도 “한국 법원이 대규모 부패 스캔들에 연루돼 뇌물 등의 혐의를 받는 삼성 후계자의 구속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온라인판을 통해 삼성의 ‘사실상 리더’인 이 부회장이 한국의 정·재계를 뒤흔들고 박 대통령의 탄핵소추를 낳은 ‘부패 스캔들’과 관련해 구속영장이 발부됐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 부회장은 구속됐으나 함께 청구된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부문 사장 겸 대한승마협회장의 구속영장은 기각된 점도 전했다.

영국 BBC뉴스도 “삼성그룹은 현재 뇌물죄 등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함께 언급하며 구속 사실을 타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