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혼술남녀 정채연 “다이아 스케줄 빠질때 많아” 결국 눈물

수정: 2016.09.20 13:55

확대보기

▲ 혼술남녀 정채연

드라마 ‘혼술남녀’에 출연 중인 걸그룹 다이아 멤버 정채연이 개인 활동의 고충을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19일 포털사이트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방송된 10PM 시즌2 ‘하지영의 한밤의 연예뉴스’에서는 새 앨범 ‘Spell’로 돌아온 다이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Mnet ‘프로듀스101’로 유명세를 탄 이래 정채연은 ‘혼술남녀’ ‘먹도 자고 먹고 쿠닷편’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개인 활동 중이다.

정채연은 첫 드라마인 tvN ‘혼술남녀’에 대해 “현장이 처음이어서 모르는 게 너무 많다. 떨려서 실수도 많은데 다들 이해하고 알려주신다.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라며 소감을 나타냈다. 정채연은 “현장에서 누가 제일 많이 도와주나?”란 거듭된 질문에 “감독님과 샤이니 키, 공명 선배다”라고 답했다.

다이아 멤버들은 이 같은 정채연의 개인 활동에 기특한 마음을 전했다. 예빈은 “채연이 바쁘고 힘든데도 항상 밝다. 그게 고맙다. 힘들단 얘기도 안 하고 웃는다”라며 안쓰러운 마음을 나타냈다.

예빈의 말을 들은 정채연은 눈물을 글썽였다. 정채연은 “왜 힘든 걸 얘기하지 않는가?”란 물음에 “항상 일이 있다 보니까 얘기할 시간이 부족하다. 시기를 놓치거나 미루게 되는 거다”라 털어놨다. 또 정채연은 “다이아 스케줄을 빠지는 경우도 많다. 그럴 때마다 이해해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이어 정채연은 “지금 출연 중인 방송들에 최선을 다해서 좋은 끝을 맺고 싶다. 다음엔 뭐든 제대로 준비해서 들어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10PM 시즌2’는 비틈 TV에서 진행하는 데일리 생중계 웹 예능. ‘한밤의 연예뉴스’는 MC 하지영이 안방마님으로 나서 한주간의 연예소식을 전하는 프로그램이다. 본방송은 매일 밤 10시 V앱을 통해 방송되며 재방송은 네이버 TV캐스트와 V앱에서 볼 수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