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부시·롬니 이어… 공화 1인자 라이언도 “트럼프 인정 못해”

‘공화 분열’… 트럼프 대선 첫 시험대

CNN 인터뷰서 “당 결속 트럼프에 달렸다”
당내 거물들도 7월 전당대회 보이콧 선언


확대보기

예상대로 미국 공화당이 사실상 자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69)를 두고 좌충우돌하고 있다. 공화당 내부 결속이 트럼프의 대선 본선 첫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폴 라이언(오른쪽) 하원의장이 “트럼프 지지 보류”를 공개적으로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5일(현지시간) 라이언 의장은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말하면 지금 단계에서는 트럼프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대놓고 말했다. 그는 “현재 필요한 것은 당이 뭉치는 것인데 이는 대선 후보에게 달렸다”고 트럼프를 압박했다. 공화당 1인자로 7월 전당대회에서 자당의 대선후보를 공식 발표해야 하는 라이언 의장의 발언은 트럼프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

뉴욕타임스는 “라이언의 공개적인 거부는 트럼프를 두고 고민하는 당내 의원들에게 자유로운 입장을 취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일각에서는 그의 발언이 공화당 대선 후보로서 품위와 자격을 갖추라는 호소라는 지적도 나온다. 라이언 의장은 “당을 단합시키려면 트럼프가 해야 할 일이 많다. 이제 협박과 조롱에서 벗어나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트럼프는 즉각 성명을 내고 “나도 라이언 의장의 (정책) 의제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도 “향후 그와 미국을 위한 최선이 무엇인지에 대해 협력할 의향이 있다”고 여지를 뒀다.

조지 HW 부시와 조지 W 부시(왼쪽) 전 대통령 부자를 비롯해 과거 대선에 출마했던 밋 롬니(가운데)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 존 매케인 상원의원(애리조나) 등은 전당대회 불참을 밝혔다.

박상숙 기자 alex@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