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부동산 해외 진출은 한국의 ‘트럼프월드’

한국과의 적잖은 인연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는 연일 한국 등에 대한 ‘막무가내’식 발언을 하며 동맹 사정에 무지한 인물로 비쳐지고 있지만 사실 한국과의 인연이 적지 않다. 부동산 사업가로 이름을 날리던 시절에는 한국을 몇 차례 방문하기도 했다.

6일 외교소식통 등에 따르면 내수 중심인 부동산 개발 사업으로 명성을 쌓은 트럼프가 처음으로 해외 사업에 진출한 곳이 바로 한국이다. 1990년대 뉴욕 트럼프월드타워 건설 시 컨소시엄에 참가했던 대우와 인연을 맺게 되면서 한국 진출에 착수해 2002년에 처음 서울 여의도에 대우트럼프월드1차를 완공했다. 이 건물은 당시 흔치 않은 41층 높이에 초고층 주상복합으로 미국 트럼프월드와 서비스 제휴를 맺었다는 사실로 업계에 화제가 되기도 했다.

●외환위기 때 방한 인터뷰선 “한국은 잠재력 커”

트럼프가 한국을 직접 방문한 건 1998년이 처음이었다. 대우그룹의 초청으로 내한한 그는 대우중공업 옥포조선소를 방문해 ‘개인 요트’로 사용하기 위해 구축함 1척을 발주하겠다는 의향을 내비쳐 이목을 끌기도 했다.

그는 1999년에도 한국을 찾았다. 외환위기 상황에 세계적 부동산 재벌의 잇단 방한은 이목을 끌었고 그는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은 아시아 어떤 나라보다 잠재력이 크다. 대우와 함께 벌이는 아파트 분양이 한국 경제 회복에 빛을 발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업 진출을 타진하는 상황이라 한국에 대한 우호적 평가를 내린 것이다.

●영종도 투자협약 일정 취소뒤 美시상식 참석 ‘빈축’

트럼프는 2004년에는 영종도 등 인천 및 전남권 관광레저개발 사업 투자 협약을 위해 한국을 찾기로 했으나 갑자기 일정을 취소해 빈축을 사기도 했다. 당시 우리 정부에서 이미 협약식 등을 대대적으로 홍보한 상황이었지만 트럼프는 방한을 취소하고 대신 에미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