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 페르시·이브라히모비치 등 FIFA 올해의 골 후보

입력:11/13 00:00 수정:09/14 16:53

로빈 판 페르시(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파리 생제르맹) 등 세계적인 골잡이들이 국제축구연맹(FIFA) 2014 푸스카스 상 후보로 선정됐다.

FIFA 푸스카스 상은 한 해 동안 열린 축구 경기에서 가장 멋진 골을 넣은 선수에게 돌아가는 영예로 13일(한국시간) 발표된 10명의 후보 가운데 전 세계 축구 팬들의 투표와 수상자 선정 위원회의 평가 등을 통해 최종 승자를 가린다.

후보작으로 선정된 10개의 골 가운데 브라질 월드컵에서 나온 것이 3개, 나머지 7개는 리그 경기에서 터진 골 장면이었다.

먼저 네덜란드 국가대표인 판 페르시가 6월13일 브라질 월드컵 스페인과의 경기에서 넣은 장거리 헤딩 슛이 눈길을 끈다.

이 슛은 네덜란드가 0-1로 뒤진 전반 44분에 중원에서 날아온 긴 패스를 무려 16m 거리에서 머리로 받아 넣은 것으로 월드컵에서 슈팅 거리를 측정하기 시작한 1970년 이후 최장거리 헤딩슛으로 기록됐다.

10개의 후보작 중 월드컵에서 나온 다른 골은 6월18일 호주의 팀 케이힐(뉴욕)이 네덜란드를 상대로 넣은 것과 6월28일 콜롬비아의 하메스 로드리게스(레알 마드리드)가 우루과이전에서 터뜨린 득점 장면이 선정됐다.

이 가운데 로드리게스의 골은 브라질 월드컵 최고의 골로 선정되기도 했다.

당시 로드리게스는 우루과이와의 16강 전반 28분에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공중볼을 가슴 트래핑으로 컨트롤한 뒤 왼발 발리슛으로 그림 같은 골을 작렬했다.

이 골은 월드컵 당시 FIFA가 시행한 팬 투표 결과 ‘골 오브 더 토너먼트’에 선정됐다.

또 이브라히모비치가 10월19일 프랑스 리그 경기에서 공중에 뜬 공을 발뒤꿈치로 재치있게 골로 연결한 장면도 후보에 포함됐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지난해 이 상을 받아 2년 연속 수상에 도전한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선수의 득점 장면으로는 케이힐의 월드컵 득점과 일본의 사토 히사토(히로시마)가 J리그 경기에서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터뜨린 왼발 발리슛 등 2개가 후보에 포함됐다.

팬 투표는 FIFA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서 12월1일까지 진행되고 상위 득표를 한 3개의 골 장면을 놓고 결선 투표가 이어진다.

수상자는 2015년 1월12일 FIFA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연합뉴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