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왕+최우수선수…상복 터진 호날두 “전성기? No. 여전히 노력중!”

입력:11/11 00:00 수정:09/14 15:08

”지금이 전성기일 수도 있지만 나는 항상 작년보다 더 잘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끝없는 정진’을 강조하고 나섰다.

호날두는 11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치러진 ‘피치치 트로피’ 시상식에 참석해 “아마도 지금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을 수도 있지만 더 나아지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팀이 잘하고 있는 게 행복하다. 내 득점과 도움 기록은 나쁘지 않다”고 소감을 밝혔다.

피치치 트로피는 스페인 스포츠전문지 마르카가 매년 프리메라리가 최고 득점자에게 주는 상으로 호날두는 지난 시즌 31골을 넣어 이 상의 주인공이 됐다.

호날두는 피치치 트로피와 함께 지난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 트로피’도 함께 받았다.

지난 6일 지난 시즌 유럽 무대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선수에게 주는 ‘유러피언 골든 부트’를 수상한 호날두는 이날 두 개의 상을 또 받으면서 유럽 최고의 골잡이로 인정받았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18골로 득점 선두를 달리는 호날두는 “내년에도 또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레알 마드리드의 전설적인 골잡이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를 기리는 상을 받은 것에 대해선 “디 스테파노의 경기 비디오를 보면서 절말 놀라운 선수라는 생각을 했다”며 “그와 연결되는 것은 큰 영광이자 자극제”라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