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반기문 “임기 뒤 해외 계속 체류” 대권설 진화

2014.01.06 (월)

사진설명보기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선의 유력 후보로 꼽히고 있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최근 지인들에게 “2016년 12월 사무총장 임기가 끝난 뒤에도 해외에 계속 체류할 생각을 갖고 있다”며 대권설 진화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반 총장은 국내에서 차기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데 대한 상당한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 총장이 측근들에게 본인이 우선 ‘권력 의지’가 없고 ‘정치 세력화’의 어려움과 ‘명예 추락’ 등의 이유를 들며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3대 불가론’을 폈다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그의 대선 출마론이 불거지는 것은 유엔 사무총장 임기와 차기 대선 일정이 딱 맞아떨어진다는 점도 작용했다. 2007년 첫 유엔 사무총장 5년 임기를 시작해 2011년 연임한 반 총장의 재선 임기는 2016년 12월에 끝난다. 19대 대선은 그다음 해 12월 20일이다.

한국의 첫 유엔 사무총장 인지도와 신선함, 충청권 출신이라는 배경과 중도적인 성향도 높은 호감도의 요인이다. 그러나 반 총장 스스로는 고민이 깊다는 얘기가 적지 않다. 총장 임기 내내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건 ‘성공한 유엔 수장’의 명예를 원하는 그에게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는 우려다.

유엔 내 ‘반기문 라인’도 일부 교체된다. 사무총장실 과장으로 반 총장을 지근거리에서 수행해 온 외교부 이상화 심의관이 본부로 귀환하고, 반 총장의 외교통상부 장차관 비서관 출신인 장욱진 현 북미1과장이 외교부를 휴직하고 유엔으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장 과장은 반 총장이 2000년 차관일 때 그를 수행했고, 2004년 장관 취임 후에도 비서관으로 재발탁되는 등 각별한 관계다. 반 총장이 직접 유엔 총장실 근무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진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0

연예

스포츠

서울Eye-  서울신문이 보는 세상

1/2

서울TV-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