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경제 천사’… 자치구의 또다른 이름

강동구, 엔젤존 사업…구로구, 홍보관 본격 운영

사회적 경제에 관심이 많은 20대 4명이 18일 강동구 성내로 6길 신광빌딩 3층에 사무실을 냈다.

확대보기

▲ 18일 강동구 성내로 6길 신광빌딩 사무실에서 ‘제1호 엔젤존’ 주인공으로 입주한 플랙시큐리티 청년들이 사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강동구 제공



사무실 공간이 19.8㎡(6평)로 비교적 작지만 뉴미디어를 이용한 콘텐츠를 본격적으로 개발할 수 있게 됐다. 사회적 경제 기업으로 도약할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게다가 임대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이들이 꿈을 실현할 공간을 마련한 것은 강동구의 ‘엔젤존’ 사업 덕분이다. 유휴공간을 발굴해 성장 잠재력이 높은 사회적 경제 기업에 사무실을 무료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구는 이날 문을 연 제1호 엔젤존을 시작으로 종교단체, 아파트 단지 등 숨은 공간을 찾아내 제2호, 제3호 엔젤존을 조성할 계획이다.

구로구는 구로4동 자치회관 1층에 사회

확대보기

▲ 구로 4동 자치회관 1층에 문을 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홍보관 전경. 다음 달 18일까지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을 전시·판매한다.
구로구 제공

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홍보관을 마련했다. 구는 19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사회적 경제 기업 제품을 전시·판매한다. 사회적 경제 관련 교육과 주민 모임 등의 장소로 활용할 계획이다. 홍보관은 구로사회적경제특화사업단에서 운영한다.

강동구 관계자는 “지난해 말 강동구 사회적 경제 공모에서 4개 팀을 선정했고 이후 6개월간 인큐베이팅 교육을 실시했다”며 “4개 팀 가운데 올해 고용노동부로부터 지역형 예비사회적 기업으로 선정된 플랙시큐리티가 첫 엔젤존 주인공이 됐다”고 말했다.

유승환 플랙시큐리티 대표는 “창업을 하기 위해서는 공간 마련 비용이 부담인데 큰 도움이 됐다”며 “사회적 경제 기업은 지역과 밀착된 사업이 많아서 지역 내 공간을 활용하면 윈윈한다”고 말했다.

강동구의 경우, 지난해 6월 ‘사회적경제지원센터’를 만들었다. 지역자원조사를 거쳐 주거·재건축, 생활·문화 등 지역문제 관련 4개 분야 12대 과제를 수립했다. 사회적 경제 생태계 구축 및 사회적 경제 기업 육성 지원을 위해 한살림동부지부, 강동시민연대 등 18개 기관이 모인 ‘강동지역특화사업단’을 구성했다. 시 공모사업에 선정돼 3년간 총 6억원을 지원받고 있다.

자치구들이 사회적 경제 기업 생태계 조성에 나서는 것은 지역 경제발전의 기반이어서다. 지속적인 교육·컨설팅 등을 통해 지역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이해식 구청장은 “사회적 경제는 성장 위주였던 시장경제의 체질을 바꾸는 과제인 만큼 신뢰와 협동·공동체 정신이라는 사회적 자본을 바탕으로 지역생태계를 건강하게 다지겠다”고 밝혔다.

홍혜정 기자 jukebox@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