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동물원서 동물무늬옷 NO! “작은 동물이 무서워해요”

수정: 2013.10.22 18:03

영국의 동물 테마파크 ‘체싱톤 월드 오브 어드벤쳐’(Chessington World of Adventures)에서는 표범이나 얼룩말 등의 무늬가 있는 옷을 입은 손님의 입장을 금지하기로 했다. 이유는 다른 동물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기 때문.

영국 일간 메트로의 24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현재 영국에서 많은 사람이 동물무늬 옷을 입고 있다. 하지만 동물들을 가까이 볼 수 있도록 만들어진 이 테마파크에서는 이러한 옷이 작은 동물들에게 위협을 주는 역할을 한다.

테마파크 안의 주파리(ZUFARI)는 아프리카 세렝게티 초원을 축소해 만든 것으로 테마파크를 찾은 손님들이 차를 타고 가까이서 동물들을 접할 수 있다. 주파리 직원 나탈리 딜로웨이는 “주파리의 동물들이 동물무늬 옷을 입은 손님들이 차를 타고 빠르게 움직이는 것을 보고 매우 혼란스러워한다”고 했다.

현재 동물무늬 옷을 입고 온 손님의 입장을 막기 위해 테마파크 정문에서 손님들의 의상을 확인하는 직원을 고용했으며, 테마파크 측은 이 사실을 모르고 방문하는 손님들을 위한 옷을 제공할 예정이다.

정선미 인턴기자 j2629@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