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능력자 유리 겔라, 과거 CIA 스파이로 일했다”

확대보기

’숟가락 구부리기’ 초능력(?)으로 유명한 유리 겔라(67)가 과거 미 중앙정보국 CIA의 스파이로 활동했다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이같은 사실은 영화 제작자 비끄람 자얀티가 유리 겔라의 생애를 담은 다큐멘터리(The Secret Life of Uri Geller - Psychic Spy?)에서 주장했으며 올 가을 영국 BBC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지난 1980년 대 우리나라에도 찾아온 유리 겔라는 특유의 ‘숟가락 구부리기’ , ‘텔레파시’ 등을 선보여 세간에 큰 충격을 던진 바 있다.

그러나 이후 일명 ‘초능력 사냥꾼’ 제임스 랜디가 유리 겔라의 이 기술은 초능력이 아닌 눈속임에 불과하다고 주장해 법정 소송 끝에 이를 입증한 바 있다.

최근 영국 셰필드 다큐멘터리 영화제에서 상영된 이 다큐에는 과거 유리 겔라가 이스라엘 국방부에서 일했으며 이후 CIA의 관심을 끌었던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스파이로 활동 중 유리 겔라는 ‘초능력’으로 당시 소련 대사가 소지한 플로피 디스크의 내용을 지운 것이나 레이더를 무력화 시킨 내용들이 담겨있다.

이같은 내용은 1급 정보를 다룬 전직 CIA 관료와 육군 대령의 인터뷰를 통해서도 드러나 있으며 유리 겔라도 이를 일부 시인했다.

유리 겔라는 인디펜던트 지와의 인터뷰에서 “CIA 측으로 부터 텔레파시로 돼지의 심장을 멈추게 하라는 요청을 받은 바 있는데 이를 거절했다” 면서 “이유는 향후 사람의 심장도 멈추게 하라는 명령을 할 것 같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이 나의 비밀까지 모두 들춰내 다큐로 만들 줄은 몰랐으며 나의 모든 것이 담겨있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사진=AP/IVARY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