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갤럭시 노트2 입수…사진 공개

2012.08.25 (토)

애플 ‘아이폰5’(9월 공개 예정)의 대항마인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2’(이달 말 공개)는 이전 제품과 달리 제품 모서리를 직각에 가깝게 해 디자인에 큰 변화를 준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서울신문이 갤럭시노트2(모델명 GT-N7100)를 단독 입수해 분석한 결과 ▲5.5인치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해상도 1280×720 ▲안드로이드 4.1.1(젤리빈) 운영체제(OS) ▲엑시노스 4412 프로세서(1.4㎓ 쿼드코어 프로세서) ▲800만 화소 후방카메라 ▲16·32GB 내장 메모리 등을 탑재했다. 하드웨어 사양은 지난 6월 출시된 삼성의 ‘갤럭시S3’와 유사했다. 하지만 전작인 갤럭시노트의 ‘둥근 모서리’를 과감히 포기하고 직각에 가깝게 끝을 세웠다.

특히 안드로이드 4.0(아이스크림샌드위치) 버전부터는 스마트폰에 더 이상 물리버튼이 필요 없게 됐지만 삼성은 제품 맨 아래쪽 가운데에 네모 모양의 버튼을 배치했다.

갤럭시노트2는 오는 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전시회(IFA) 2012’에서 처음 공개하며, 국내에는 10월 이후 출시한다.

류지영기자 superryu@seoul.co.kr

0

연예

스포츠

서울Eye-  서울신문이 보는 세상

1/2

서울TV-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