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가벼운 중량 들어도 몸짱될 수 있다”

수정: 2012.05.26 18:21

근손실 없이 신진대사를 활성화해 체중을 감소하고 싶다면 근력 운동(웨이트 트레이닝)이 효과적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그런데 이 같은 운동을 시작한 사람 중에는 근육을 단련해 ‘몸짱’이 되겠다는 이유로 무리하게 무거운 중량을 들다가 관절 등 몸이 상하는 때도 있다.

이에 대해 캐나다 맥마스터대학 연구진은 무거운 중량이 아니더라도 가벼운 중량을 더 많이 들면 근육을 단련할 수 있다는 논문을 1일 의학전문지 ‘응용생리학 저널’에 발표했다.

논문을 발표한 박사과정에 있는 카메론 미첼은 “웨이트 트레이닝 시 중량을 무겁거나 가볍게 설정한 경우를 비교한 결과 근육을 성장시키는 효과는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가장 가벼운 중량으로 무거운 중량을 드는 것과 같은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횟수를 두 배 정도 늘릴 필요가 있다고 한다.

연구진은 근육을 최대한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6~12회 정도 들 수 있는 무거운 중량을 사용해 근육이 피로할 때까지 반복해서 운동해야 한다는 정설에 의문을 나타냈다.

이에 연구진은 건강한 젊은 남성을 대상으로 이들이 주 3일, 10주 동안에 걸쳐 근력 운동을 할 때 다리 근육이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조사했다.

첫 번째 그룹은 1세트에 8~12회를 들 수 있는 무거운 중량을 3세트 시행하도록 했고 두 번째 그룹은 1세트에 25~30회 들 수 있는 가벼운 중량을 역시 3세트 반복하도록 했다.

10주 뒤, 각 그룹 참가자들의 근육량을 MRI(자기 공명 영상 장치)로 검사한 결과, 두 그룹에는 차이가 없었다고 한다.

이는 관절에 문제를 안고 있는 중년에게 희소식으로, 과도한 근력 운동에 빠질 위험을 피하면서 근육을 단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미첼은 “이번 연구는 무거운 하중을 주지 않는 가벼운 웨이트 트레이닝도 효과를 얻는 방법이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다른 연구에서도 60세 이상의 고령자에서는 근육량을 유지하기 위해 근력 운동의 횟수를 젊은이보다 늘릴 필요가 있다는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