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먹고, 잘 자는 해적들

입력:01/01 09:00 수정:01/31 08:24

 30일 새벽 부산으로 압송돼 7시간여 동안 조사를 받고 부산해양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소말리아 해적 5명은 입감 첫 날밤 식사를 싹 비우고 단 한번도 깨지 않고 숙면을 취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설명보기



 31일 부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수사본부에서 조사를 마친 해적들은 30일 오후 6시30분 부산해양경찰서에 도착했다.신체검사를 받은 뒤 유치장 안전수칙 교육을 받은 뒤 오후 7시 정식 입감됐다.이들은 3개 호실에 2명,2명,1명으로 나뉘어 입감됐다.

 오후 7시25분 식사가 제공됐다.메뉴는 쌀밥,김치볶음밥,된장국,계란 프라이,잡채였다.해적들은 밥과 반찬을 하나도 남기지 않고 싹 비웠다고 부산해경은 전했다.이어 세면을 한 뒤 유치장 안전수칙 교육을 다시 받은 뒤 오후 9시가 조금 넘어서 취침에 들어갔다.

 해적들은 밤새 단 한번도 뒤척이거나 깨지 않고 숙면을 취했다고 부산해경은 전했다.

 31일 오전 7시에 일어나 세면을 한 뒤 오전 7시30분 쌀밥,동탯국,계란 프라이,김치,두부 메뉴로 구성된 아침식사를 했다.해적들은 역시 조금도 남기지 않고 식사를 끝냈다.

 ”한국 음식 먹을만 하냐?“고 영어로 묻자 해적 중 한 명이 ”굿,굿“이라고 대답했다고 부산해경은 전했다.

 부산해경 관계자는 ”해적들은 두려워하거나 긴장한 표정 없이 담담하게 유치장에서 첫 밤을 보냈다“며 ”중대 범인이긴 하지만 ‘외국인 해적’이라는 피의자 특수성을 고려해 유치인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적들은 31일 오전 8시30분께 부산해경을 떠나 오전 9시께 특별수사본부가 있는 남해지방해양경찰청에 도착,이틀째 조사받을 예정이다.

 

 연합뉴스

무료만화 바로가기 ▶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무료만화 바로가기 ▶

Instagram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