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엿보기] ‘스캔들’과 ‘게이트’의 차이

지난 주말 한국 사정에 밝은 미 싱크탱크의 한 연구원과저녁을 함께 했다.그는 폭탄주를 만들어 권할 만큼 한국의‘밤 문화’에도 익숙하다.그런 그가 의문을 제기했다.

한국 언론들은 왜 ‘엔론 게이트’로 보도하느냐는 것이다.정확히 표현하자면 ‘스캔들’이 맞다고 한다.스캔들과 게이트에 무슨 차이가 있느냐고 물었다.그는 한마디로 게이트는 ‘정치적 스캔들’이라고 했다.사전은 똑같이 ‘비도덕적이고 충격적인 것에 연루된 사건’으로 정의했다고 반문했다.그러자 설명은 길어졌다.

게이트는 정치적으로 불법 행위가 입증될 때 써야 한다는얘기다.스캔들은 제 3자의 입장에선 중립적이지만 게이트는주관이 개입될 수 있다고 한다. 물론 모든 정치인들은 당리당략을 위해 게이트라는 말을 쓸 수 있다.민주당은 공화당을 궁지에 몰아넣기 위해 정략적으로 게이트를 주장할 수있다.그러나 객관성을 지켜야 하는 언론은 신중해야 한다는지적이다.

미국의 언론들이 엔론 사태를 스캔들로는 표현하면서 게이트로 부르지 않는 이유는 정격유착의 증거가 아직 드러나지않았기 때문이다. 만약 딕 체니 부통령이 엔론과의 유착 때문에 사임한다거나 행정부 관리들의 대가성 자금을 받은 게확인되면 그때부턴 스캔들이 아닌 엔론 게이트가 맞다는 것이다.

누구든지 엔론 게이트라고 말할 수 있지만 현단계에서 그것은 “나는 민주당원이요.”라고 말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한다.빌 클린턴 대통령과 모니카 르윈스키와의 염문을스캔들로 표현했지 결코 정치적 사건인 게이트로 부르지는않았다. 닉슨 대통령을 사임케 한 워터게이트 사건을 스캔들로 표현하지 않는 것은 도청이라는 불법 행위가 입증됐기때문이다.

과연 한국 언론들은 스캔들과 게이트에 차이를 두고 있을까.우리말로 따지면 스캔들은 ‘추문’,게이트는 ‘비리’정도지만 온갖 의혹이 결국은 비리로 입증되는 상황에서 굳이 구분할 필요가 없을지도 모른다.그러나 한국이 마냥 ‘비리 공화국’으로 남지 않는다면 지금부터라도 최소한 스캔들과 게이트는 구분해 쓸 필요가 있다.

정치권에서 뭐라고 주장하든 시류에 휩쓸리지 않는 객관적이고 냉철한 검증이 요구된다.

백문일특파원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