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日 유통 농수산물 안전 확인”

원전 오염수 예비보고서 발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오염수 문제를 점검하기 위해 파견된 국제원자력기구(IAEA) 조사단의 단장인 후안 카를로스 렌티호 IAEA 핵연료주기·폐기물 기술부장은 4일 도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본에서 유통되는 농수산물에 대해서는 안전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렌티호 단장은 기자회견에서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의 타당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리는 일본이 바닷물과 모든 수산물 유통망에 대해 매우 체계적인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일본은 농수산물의 방사성물질 허용 기준치에 대해 국제적인 기준을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IAEA 조사단은 지난달 25일부터 일본을 방문, 후쿠시마 제1원전 현장에서 오염수 처리 실태를 점검한 뒤 작성한 예비 보고서를 이날 발표했다.

렌티호 단장은 후쿠시마 원전 앞 항만에 오염수의 영향이 완전히 통제돼 있다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발언에 관해 “일부 누수 위험이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오염은 원전 건물과 부지, 원전 앞 항만에 국한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IAEA의 이런 평가를 근거로 후쿠시마 등 8개 현의 수산물에 대한 한국 정부의 수입 금지조치를 해제해 달라고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수입금지 조치는 일본 수산물의 안전성 문제 때문이라기보다는 오염수가 계속 유출되는 상황에서 국민 건강에 어떤 위험이 있을지 측정할 자료가 부족해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해 향후 수입금지 해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후쿠시마 제1원전 4호기의 핵연료 추출 등 본격적인 폐로 작업에 대해 IAEA 조사단은 “도쿄전력이 성공적으로 폐로 작업에 착수했다”면서 “원격 조종 카메라 로봇으로 오염수 누출 지역을 탐색하는 등 혁신적인 방법은 오염수 저장탱크를 수리하는 데 진일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도쿄 김민희 특파원 haru@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