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윤계상 “더 악랄하고 섬뜩하게…잔상 남아 힘들었어요” 악역은, 배우에게 통과의례이자 돌파구다. 조연 배우만 악역을 연…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